지난해 정규직 증가 1위 대기업은 코오롱그룹

정우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8 10:02:49
  • -
  • +
  • 인쇄

국내 대기업집단 가운데 지난 1년간 정규직 근로자를 가장 큰 폭으로 늘린 곳은 코오롱그룹이였다. 18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국내 33개 대기업집단 소속 상장사의 1분기 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코오롱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7천232명으로 1년 전(6천292명)보다 14.94% 늘어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산업 자재 및 필름·전자 재료 등을 생산하는 코오롱인더스트리에서 정규직이 1천126명(41.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코오롱플라스틱(12.54%, 39명)과 코오롱글로벌(2.70%, 62명) 역시 1년 새 정규직 수가 늘었다.

상장 계열사 중 코오롱머티리얼의 경우 정규직 수가 156명으로 작년 1분기 말(341명)과 비교해 185명(54.25%) 감소했다. 성분이 뒤바뀌며 논란을 일으킨 신약 '인보사케이주'의 판매사인 코오롱생명과학 역시 정규직 수가 16.28% 줄었다.

영풍그룹(9.35%)과 하림그룹(6.24%), 롯데그룹(5.99%), KT&G 그룹(3.92%), SK그룹(3.20%) 등 순으로 정규직 직원 증가율이 높았다. 한화그룹의 경우 정규직 직원 증가율(36.68%) 자체는 가장 높았으나 상장 계열사가 1곳 늘어난 점을 고려해 집계에서 제외됐다.

대우조선해양그룹(-5.64%)과 대림그룹(-4.74%), HDC그룹(-4.67%), 현대백화점(-2.88%) 등은 작년과 비교해 정규직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금융그룹을 제외하고 작년과 비교해 1분기 직원 평균 급여(기간 중 급여 총액/급여 지급 인원)가 가장 많이 증가한 대기업집단은 HDC그룹으로 나타났다.

HDC그룹의 1분기 평균 급여는 약 2천470만원으로 작년(1천700만원)보다 44.88% 늘었다. 급여가 약 2천360만원에서 3천380만원으로 42.99% 늘어난 포스코그룹이 뒤를 이었다. 그 외 카카오(23.40%)·신세계(9.93%)·현대자동차(9.09%) 그룹 등도 1분기 평균 급여가 큰 폭으로 늘었다.

SK그룹은 올해 1분기 평균 급여가 약 3천350만원으로 작년(4천920만원)보다 31.91% 줄면서 대기업집단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데이터저널 = 정우현 기자]

[저작권자ⓒ 데이터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