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디에셋 자본증권 선정 '아시아 최고 보험사상' 수상

최진우 / 기사승인 : 2019-02-21 09:54:42
  • -
  • +
  • 인쇄


한화생명(대표이사 차남규)은 홍콩 주재 아시아 금융 전문지인 디에셋(The Asset)으로부터 「2018년 자본증권 발행부문 아시아 최고 보험사상」을 20일 수상했다.

한화생명은 지난해 4월 10억달러 규모로 해외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 디에셋은 한화생명의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국내 보험사 중 최대 규모라는 점, 국내 금융사 중 최저 가산금리인 200bp로 발행에 성공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국가별로 우수 금융사를 선정하는 Country 부문이 아닌 아시아지역 전체 금융사가 대상인 Regional 부문에서 수상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

한화생명은 “발행 당시 북핵 리스크 확대와 시장금리 상승 등 자본증권 발행에 어려운 환경이었다.”라며, “그럼에도 수요예측에서 총 예정금액을 초과하는 수요가 몰렸고, 유수한 글로벌 가관투자가가 발행 물량의 대부분을 인수했다.”고 말했다.

The Asset은 아시아 내 자본시장의 주요 이슈를 다루는 언론사로서, International Financing Review (“IFR”)과 더불어 아시아 지역 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자본시장 전문 언론사로 손꼽히고 있다. 디에셋은 2007년부터 트리플 에이 어워드(Triple A Award)를 통해 아시아 지역 채권발행 시장에서 최고의 성과를 거둔 기관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한화생명(대표이사 차남규)은 홍콩 주재 아시아 금융 전문지인 디에셋(The Asset)으로부터 「2018년 자본증권 발행부문 아시아 최고 보험사상」을 20일(수) 수상했다. 디에셋은 한화생명의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이 국내 보험사 중 최대 규모라는 점, 국내 금융사 중 최저 가산금리인 200bp로 발행에 성공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저작권자ⓒ 데이터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