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전상훈 교수, 한국인 최초 ‘아시아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장’ 선출

김혜영 / 기사승인 : 2019-02-27 00:26:41
  • -
  • +
  • 인쇄
(사진=분당서울대병원장)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전상훈 교수(분당서울대병원장)가 지난 2월 21일부터 24일까지 인도 첸나이에서 열린 제 27차 ‘아시아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ASCVTS, Asian Society for Cardiovascular and Thoracic Surgery)’ 년차학술대회 에서 한국인 최초로 학회장에 선출됐다.


학술대회 기간 중 이사회 투표로 선출된 전상훈 교수는 앞으로 2년간 임기를 수행할 예정이다.


1993년 창립된 아시아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는 아시아 흉부외과를 대표하는 학회로 34개국의 심장외과, 혈관외과, 폐식도외과 의사 약 1,200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매번 심장외과 파트에서 학회장이 선출돼왔는데, 폐식도외과 파트인 전상훈 교수를 통해 처음으로 타 파트에서 학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7년 학회 역사상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학회장에 선출된 전상훈 교수는 아시아 심장흉부질환 및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주요 질환에 대한 표준 진료지침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상훈 교수는 “아시아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의 학술 활동과 학술지 수준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미국 및 유럽학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아시아 개발도상국을 위한 보건의료 교육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국가적 의료발전 전략을 위해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데이터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